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친구

페이지 정보

작성자 봉식이할매 (14.♡.227.32) 댓글 0건 조회 237회 작성일 24-06-08 23:05

본문

나에겐 최근(2022)까지 연락이 되는 친구(여자)가 한명 있다. 그친구는 내 닉네임(봉식이할매)을 줄여 할매님이라 불렸었다. "할매님", "할매님" 이렇게 말이다. 그 친구가 나에게 "할매님" 이렇게 부를 때면 나는 포근하고 보드라움 느끼곤 했다. 간혹 같이 술을 마실 때면 그녀는 술주정처럼 말하곤 했다 "내가 할매님 좋아하는 거 알고 있죠?" ​

 혹여나 '좋아한다'라는 의미에 여러분의 상상을 더해 남녀 간 사랑 비스무리한 결과물을 이끌어 낸다면 그건 여러분 마음의 표출이지 그 친구의 '좋아함'이 아니다. 단지, 그녀의 '좋아함'은 이성적인 사랑의 의미보다 인간적인 '좋아함'이라고 보면 된다. 그리고 그녀는 남자 친구가 있다. 그럼 왜 좋아하는지 이유를 물어봤냐고 물으신다면, 일단 '나'라는 인간은 여자랑 대화가 서투르기도 하고 쑥스러워서 이유를 물어보지 않아서 모른다. 모든 것에 이유를 알아야 하는 건 아니다. 그냥 모른 체 지내도 괜찮다면 모르는 게 약이다. 나에게도 저런 친구 한 명 있다는 건 내가 허투루 살지는 않은 거 같다.  그 친구는 내가 다시 세상과 담을 쌓고 방구석에 열심히 처박혀있을 때 생일 선물이라고 책 한 권 보내 줬었다. 난 책 제목도 확인하지 않고 포장된 그대로 책장 위에 올려놨었다.

 3년간 방치된 선물, 그 위엔 먼지가 뽀얏게 덮여 있다. 손으로 먼지를 "툭", "툭" 털어내고 포장지를 풀어본다. 책을 펼쳐 이제 막 걸음걸이를 시작한 아기처럼 한 글자씩 조심스럽게 읽어 본다. 몸은 의자에 앉아 책을 읽고 있지만, 마음은 이미 그 친구에게 달려가고 있다. 전화해 볼까? 당장은 아니지만 언젠가 다시 만날 생각에 포근하고 보드라운 감촉이 밀려온다. 오랜만에 느껴지는 행복감에 책이 눈에 들어오지 않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181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관리자 167 24-06-14
공지 최고관리자 95 24-06-12
공지 관리자 236 24-05-27
공지 관리자 1204 23-05-26
공지 관리자 2890 22-04-26
공지 관리자 55012 15-11-15
공지 김태준 116213 12-02-14
6174 봉식이할매 36 24-06-19
6173 봉식이할매 185 24-06-14
6172 봉식이할매 106 24-06-11
열람중 봉식이할매 238 24-06-08
6170 관리자 114 24-06-07
6169 관리자 168 24-06-07
6168 봉식이할매 231 24-06-06
6167 봉식이할매 136 24-06-05
6166 봉식이할매 244 24-06-04
6165 관리자 137 24-06-04
6164 봉식이할매 203 24-06-02
6163 관리자 130 24-06-01
6162 봉식이할매 150 24-05-31
6161 관리자 177 24-05-27
6160 관리자 188 24-05-19
6159 관리자 231 24-05-17
6158 관리자 434 24-05-13
6157 관리자 550 24-05-13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9,793
어제
15,295
최대
15,794
전체
3,796,869

Copyright © 2006~2018 BE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