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1부) 선생님

페이지 정보

작성자 봉식이할매 (14.♡.227.32) 댓글 0건 조회 135회 작성일 24-06-05 16:56

본문

10년 전 방에만 지내던 내가 정말 큰 용기를 내어 김기태 선생님을 찾아갔을 때 세상이 나에게도 친절할 수 있다는 걸 느꼈다. 선생님은 환하게 웃는 얼굴로 나를 반겨주셨고 첫 만남부터 나는 세상의 모든 것을 물어볼 심정으로 엄청나게 질문했었다. 선생님은 고개를 살짝 숙이시고 그저 묵묵히 들어주셨고 질문이 끝나면 본인의 경험을 동화처럼 들려주셨다.

 그때의 인연으로 대략 2년이란 시간 동안 한 달에 한 번씩 찾아가 강의를 들었다. 그렇게 점차 시간이 지나 질문은 조금씩 사라졌고 나도 먼가 알았다 생각들이 자라나기 시작했다. 사람 마음이란 게 간사해서 질문 대신 앎이 자리 잡자 교만해져갔다. 처음 선생님을 찾았을 때와는 전혀 다른 사람으로 변해 있었다. 마음속에 '질문'은 사라지고 그저 끝없는 '앎' 뿐이었다.

 모임에 참석하면 선생님이 내 이름 한번 불러주셨으면 좋겠고 다른 참가자가 선생님께 질문을 하면 내가 대답해 주고 싶다는 욕구가 너무 심하게 밀려왔다. 그로 인해 생겨나는 심적 고통은 모임에 참석하면 할수록 더 심해졌고 이런 고민은 사실 누구에게 말할 수 없는 것이었다. 내가 더 이상 모임에 참석하는 건 오히려 피해를 주는 거란 생각이 들었고 그렇게 선생님을 찾지 않게 되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181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관리자 166 24-06-14
공지 최고관리자 92 24-06-12
공지 관리자 236 24-05-27
공지 관리자 1204 23-05-26
공지 관리자 2890 22-04-26
공지 관리자 54998 15-11-15
공지 김태준 116213 12-02-14
6174 봉식이할매 35 24-06-19
6173 봉식이할매 185 24-06-14
6172 봉식이할매 104 24-06-11
6171 봉식이할매 237 24-06-08
6170 관리자 113 24-06-07
6169 관리자 167 24-06-07
6168 봉식이할매 230 24-06-06
열람중 봉식이할매 136 24-06-05
6166 봉식이할매 244 24-06-04
6165 관리자 137 24-06-04
6164 봉식이할매 203 24-06-02
6163 관리자 130 24-06-01
6162 봉식이할매 150 24-05-31
6161 관리자 176 24-05-27
6160 관리자 188 24-05-19
6159 관리자 231 24-05-17
6158 관리자 434 24-05-13
6157 관리자 550 24-05-13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9,442
어제
15,295
최대
15,794
전체
3,796,518

Copyright © 2006~2018 BE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