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평등성과 차별성

페이지 정보

작성자 행복한나무 (183.♡.230.216) 댓글 0건 조회 834회 작성일 20-02-29 16:40

본문

나의 현상의 모습을 보면
두려움도 있고
슬픔도 있고
괴로움도 있고
내가 보기 싫어하는모습이 있는것이
사실이다

나를 그렇게 규정하고
보는것이
내 생각이란
이원성의 눈으로 볼때
그러하다

지금 여기에 있는 나의 모습이
그대로 진리하고 말을 한다

내가 생각의 이원성의 눈으로
보는 나라는 상이
허구임을 어느정도 감을 잡았다

나는 크지도
나는 작지도
나는넓지도
나는 좁지도 않은
나라는것을 자각함에
시원함이 느껴지기도 한다

나를  있는 그대로
존재 하는그대로 보는것

나를 규정하는 이름 관념을 떼고
보는것
그것에서 시원하고 자유로움을
느낀다

그렇다면 우리가 삶이라는 무대를
살아가면서
만나는 것들은

때론 무엇에 비해 크기도 하고
때론 무엇에 비해 작기도 하다

때론 무엇에 비해 넓기도 하고
때론 무엇에 비해 좁기도 하다

나는 좁지도 넓지도 않으면서
나는 좁기도 하고 넓기도 한 존재이다

이것에 걸림이 없이
자유자재 해야

삶이라는 출렁거리는 무대에서
자유로운 존재로 살아갈수 있는것이다

유무에 걸리지 않고
대소에  대해 빠지거나
물들지 않으려면

모든 현상으로 부터
영향받지 않으려면

나의 존재가 일어나는 물결들을
포용할수 있는 존재 일때 가능하다

받아들이겠다 결심한다고 하여
받아들여지지 않는것이다

엄마는 아기의 온갖 잠꼬대를 다 들어준다
엄마 이기에
엄마가 낳은 자녀이기에
자녀의 잠꼬대

심지어 길을 가다 넘어져도
아기는 땅을 혼내달라고 하고
엄마는 말도 안되게도
땅을 찌찌 하면서 아이를 달래준다
나도 그런 경험을 한게 떠오른다


내게서 목격되는 다양한 모습
생각으로 인한 고통
생각으로 인한 감정의 찌꺼기
생각이 극에 달해 내가 겪었던 극심한
우울증까지

그런것들에게 끌려가지 않으려면
내가 엄마처럼 커야 한다
내가 엄마처럼 무한해야 한다

물결이 안심하고 출렁거릴수 있는
무한대한 바다가 있음을 스스로 자각하여야
그 바탕이  자기임을 자증하여야
마음놓고
일렁이고 출렁거릴수 있는것이다

나는 생각으로 규정하고 테두리로 가둬놓는
존재가 아니다

생각은 나의 바다에서 일어났다
역할이 다하면 사라지는 물질현상이다

 존재가 존재하는
무한의 바탕
무한의 바다
무한의 공간
무한의 하늘
그 자체를 발견하여야

더이상 자기를  괴롭히지 않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5,869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관리자 40 20-07-01
공지 관리자 60 20-06-29
공지 최고관리자 2498 19-05-07
공지 관리자 36462 15-11-15
공지 김태준 101850 12-02-14
5864 행복한나무 135 20-07-01
5863 서정만♪ 214 20-06-28
5862 행복한나무 108 20-06-27
5861 디에이치 93 20-06-26
5860 무저항 163 20-06-19
5859 디에이치 222 20-06-17
5858 서정만♪ 314 20-06-11
5857 관리자 137 20-06-09
5856 토토 268 20-06-02
5855 토토 218 20-06-02
5854 서정만♪ 317 20-06-02
5853 디에이치 372 20-05-25
5852 관리자 197 20-05-25
5851 서정만♪ 409 20-05-24
5850 라이언 319 20-05-15
5849 오로라 286 20-05-15
5848 관리자 259 20-05-14
5847 관리자 306 20-05-10
5846 최고관리자 339 20-04-30
5845 디에이치 644 20-04-23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597
어제
639
최대
1,151
전체
1,597,760

Copyright © 2006~2018 BE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