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한달 실험 후기- 내가 한건 아무것도 없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디에이치 (220.♡.21.122) 댓글 2건 조회 468회 작성일 19-10-09 23:00

본문

한달 실험이 끝나고 내용을 글로 표현하고 싶은 욕구가 올라와서 적어본다

이전에도 한달실험을 했었는데 그때는 처음으로 깨어남을 맛보았다고 표현한다면

이번에는 자각이 좀 더 깊어지고 섬세해진거 같다.

특히 나라는 개체와의 동일시가 착각이고  무한하고 영원한
의식으로 나 정체성이 이동해가는듯한 느낌을 받으면서 편안함 안도감을 느꼈다.
앞으로는 내가 결정하거나 책임지거나 해야 할 수고가 점점 줄어들겠구나 하는 안도감이랄까.




아무튼 그리고 내가 하는 모든 감정 생각 행동들은 의식상에서 저절로 일어나는것이지
그건 내가 하는게 아니라는 자각이 일어났고 그 다음에는 나 말고도 다른 사람들도
 의식상에서 저절로 일어나는것이지.
그럼 그사람들을 미워할 필요가 없겠네..왜냐하면 그들 역시 의식상에서 저절로 일어나서
그렇게 행동하는것이기 때문에 미워하는게 의미가 없겠네라는 자각이 일어났다.



그렇게 의식상에서 저절로 일어나는 발견 하나하나들을 알아가는 재미가 참 상당했다.

실험이라는 틀 안에서 외부를 모두 차단하고 오로지 내 안으로만 집중하다보니
내안에서 일어나는 발견들..정확히 이야기하면 의식상에서 자연스럽게 일어나는 자각들을
하나하나 발견하고 이해하는 기쁨들이 컸다.


이전에는 항상 즐거움을 밖 즉 여자와의 행복한 데이트, 인터넷웹서핑, 야동 등등에서 찾았다하면
이번실험에서는 그런 즐거움이 안에 더 크다는것도 발견하게 되었다.



오히려 외부를 차단하니까 에고가 밖으로만 추구하던 그 아우성이 사라지게 되어서
더 고요한 측면도 있는 듯 했다.
특히 핸드폰을 껐을때는 참으로 좋았다.
그동안 얼마나 핸드폰에 신경쓰고 살았는지를 발견하게 되었으니까 말이다.


또한 내 사촌동생 이름이 계속 머릿속에 강박관념처럼 맴돌았는데 그것을 무한히 허용해주고 나니까
 그 속에 사랑과 고요가 있음을 발견하게 되었다. 이때가 가장 기뻤던거 같다.



나는 기태샘 강의를 들으면서 항상 내가 허용해줘야 된다 이런착각이 있어서 억지로
불편한 감정이 생길 때 더 와라 더 와라 받아들여야 되 이러면서 애썼던 경향이 있는데
그게 아니고 허용은 저항하는 마음을 내려놓으면 자연스럽게 의식상에서 일어나는 것이지
내가 어떻게 할수 있는게 아니었다.

나의 경우에는 계속 저항하다가 도저히 힘들어서 저항 못하겠다하고
푹 자연스럽게 내려놓아질 때 그때 허용이 자연스럽게 되었던거 같다.



여기서 내가 했던건 하나도 없다. 저항도 내가 한게 아니었고 저항을 포기한것도
내가 한게 아니었고 허용도 내가 한게 아니었다. 그냥 의식상에서 저절로 그렇게 일어났다.



사실 내가 하는건 아무것도 없는거 같은데 저절로 저런일들이
일어나고 발생하고 자각들이 일어난다는건 참으로 신기한 것이다.

앞으로도 그런 의식상에서 저절로 일어나는 발견 자각들을 알아가고 누려가는 기쁨을 만끽하며 살아가고 싶다. 

감사합니다.^^

댓글목록

누리님의 댓글

누리 아이피 (182.♡.132.6) 작성일

저도  일어나는 일에 저항하면 안된다는 기태쌤의 말씀에 집착해서 용을 쓴것이 오히려 더 큰 저항이었던 것 같아요. 저항이 올라오면 그 또한 허용하는 것이 맞는 것 같더라구요.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디에이치님의 댓글의 댓글

디에이치 아이피 (118.♡.153.67) 작성일

네 맞아요..저 역시도 저항하면 안될거 같아서 항상 받아들여야되라고 받아들임을 마치 무슨 강박관념처럼 애쓰듯이 했었어요..
근데 그게 아니더라고요.. 저항 그자체도 수용하는게 받아들임인거 같습니다. 에고는 저항을 본능적으로 할수밖에 없죠.. 에고는 자기가 아는것이 전부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자기의 패러다임 이외의 다른것이 들어오면 본능적으로 밀쳐내고 저항하려는 속성이 있는거죠..이러한 에고에 대해서도 따뜻한 연민으로 품어주는게 필요한거 같습니다.

Total 5,824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토토 21 19-12-10
공지 관리자 68 19-11-28
공지 최고관리자 1228 19-05-07
공지 관리자 7261 17-08-19
공지 관리자 10063 17-05-21
공지 관리자 33035 15-11-15
공지 김태준 98985 12-02-14
공지 관리자 45929 14-12-16
5816 토토 33 19-12-10
5815 아리랑 42 19-12-08
5814 서정만♪ 254 19-11-27
5813 서정만♪ 233 19-11-24
5812 디에이치 314 19-11-14
5811 관리자 229 19-11-13
5810 여름가지 309 19-11-11
5809 토토 286 19-10-31
5808 최고관리자 182 19-10-31
5807 서정만♪ 488 19-10-31
5806 카프리 318 19-10-25
5805 토토 389 19-10-21
5804 아리랑 321 19-10-20
5803 여름가지 430 19-10-16
5802 디에이치 346 19-10-10
열람중 디에이치 469 19-10-09
5800 토토 375 19-10-05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717
어제
826
최대
1,151
전체
1,439,233

Copyright © 2006~2018 BE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