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의응답

본문 바로가기

질의응답

손님맞이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기태 댓글 0건 조회 1,687회 작성일 18-06-29 17:49

본문

손님맞이


마음의 스크린에 떠오른 불쾌한 기억의 얼굴, 보기 싫은 영상 역시

내 집을 찾아온 손님이다.

그러므로 내 집에 찾아온 손님을 문전박대 해서는 안 된다.

집에 발도 들여놓지 못하게 하고 쫓아내서는 안 된다.


다시 말하면, 보기 싫은 사람의 얼굴이 나타나면

노골적으로 꺼지라고 소리쳐서는 안 된다.

그렇지 않으면, 없다 하라고 일러놓고는 뒷문으로 도망쳐서도 안 된다.


그렇게 하는 것은 내 집을 찾아온 손님을 대하는 처사가 아니다.

아무리 좋지 않은 기억일지라도

내 마음의 스크린에 떴다는 것은 무엇을 말하는가?

무언가 사연이 있고 볼일이 있기 때문에 찾아온 것이 아니겠는가?


그러므로 좋고 싫고를 가리지 않고 맞아들이는 것이 주인 된 도리이다.

일단 맞아들인 다음 자리에 앉게 하고,

상대와 눈을 맞추고 바라보면서,

어떻게 오셨는지 정중히 물어보는 것이 순서이다.


한마디로 하면, 내 집에 찾아온 손님을 쫓아내지도 말고,

있으면서 없다고 거짓말하거나, 숨거나, 뒷문으로 도망가서는 안 된다는 말이다.

상대가 누구든지 내 집을 찾아온 사람은 손님이다.

내 집을 찾아온 사람을 박대하거나 기피해서는 안 된다.

바쁘다는 핑계로 외면해서는 안 된다.


그렇게 하면, 그렇게 쫓겨난 귀신은 끊임없이 다시 찾아온다.

귀신이라고 함은 풀지 못한 원한을 풀려고 찾아온 소아(小我)의 편린인 것이다.

우리들 내면에 잠재된 업(業)인 것이다.

치유 받으러 온 환자인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주인의 입장에서, 의사의 입장에서

찾아온 손님을 즉시 맞아들이고 바라보고 들어주노라면

주객 간에 이해가 이루어지고 하나가 되면서

뭉치고 맺혀 나타난 모습이 풀어지고 소멸되어 사라지는 것이다.


손님맞이란

맞아들인 다음 앉게 하고, 마주보고, 물어보고,

한눈팔지 않고 끝까지 들어주는 것이다.

나타나면서부터 끝까지 보아주기만 하면

내 마음의 스크린에 뜬 모든 생각, 감정, 느낌들은 깨끗이 닦여

마음이 비워지고 밝아지고 빛난다.


손님맞이 제대로 하는 것이 주인 된 도리이다.


이것을 일컬어 자기 안의 중생을 제도하는 것이고,

마음을 닦는다고 하는 것이고,

마음을 비운다고 하는 것이다.


오직 이 일만 잘하면 다른 일은 저절로 된다.




                                『늘봄의 생활』(유종열 지음) 181쪽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877건 1 페이지
질의응답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관리자 31692 15-05-26
공지 관리자 45826 12-11-01
1875 일해 1123 19-07-07
1874 HDR7778 1171 19-03-19
1873 아일라 1356 19-03-03
1872 김기태 1920 19-03-05
1871 hikari 1905 18-12-23
1870 본래 1101 18-12-07
1869 본래 1921 18-11-27
1868 안골사람 1258 18-11-22
1867 헬로우 1204 18-11-10
1866 우공 1525 18-10-26
1865 김나무 992 18-10-11
1864 김기태 1383 18-10-15
1863 술랑 926 18-07-01
1862 술랑 1368 18-06-29
열람중 김기태 1688 18-06-29
1860 나란다 1261 18-06-28
1859 술랑 1076 18-06-28
1858 토토 1173 18-06-28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723
어제
796
최대
1,151
전체
1,417,416

Copyright © 2006~2018 BE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