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의응답

본문 바로가기

질의응답

선생님 참으로 감사드립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행복이 댓글 1건 조회 2,119회 작성일 16-02-12 11:50

본문

김기태 선생님 안녕하세요^^
여기다 글을 올려도 되는지 잘모르겠는데...
일단 긴글에 양해를 구합니다.,

먼저 얼마나 감사한지요...
나를 무조건적으로 사랑할수있게 된것이요...


얼마전에 문자로 선생님께 자세한 말씀은 못드렸지만..
저는 개인적 문제로 이십년 넘게 고통받아 왔고
또 끊임없이 ...정말 끊임없이...
그 고통을 벗어나고 싶었고. 답을 찾고 싶어했었습니다.
자세한 설명은 못드리지만
정말 제겐 앞이 안보이는 끔찍한 고통이였습니다.
자그마치 이십년이 넘었습니다.


그에 대한 답을 
온갖 서적.경전. 기도.수행을 통해 찾고자 했었고...
그러다작년 초여름쯤  
인터넷과 책을 통해 선생님을 알게되고...
직접 뵙지는 못해도...
힘들때 생각나서 나름 용기내어 보낸 문자에
달아주신 따뜻한 답장...
정말 감사했습니다..

아침 저녁으로 운전하는 두시간동안
선생님 강의를 유투브로 듣습니다.
운전하다가 박수치고 울고 웃으며 듣습니다...
그러다가 어느날...나를 만났습니다..


내가 평생 찾아다닌 사람은 
바로 ...
나라는걸 알았습니다!
더이상 나와 싸우지않아도 되고 
매순간이 평화롭다는거...

정말 ...
제가 천국이고..
신의 유일한 선물임을 알았습니다...


고3 올라가는 아들이  무슨 강의 듣냐고해서
설명해주면서..

"아들아! 
신의 유일한 보물인  너 자신이 되어라!
그리고 어떤순간에도 
그 보물을 사랑하고 
이미 완전한 너의 삶을즐겨라!"
라고 얘기해주었습니다.

참 행복했습니다...
부모가 되어서 ...
게임 조금만해라~ 이런말 대신에...
내자식에게.. 이러한 밝음을 나눌수 있는 영광에
무한한 감사가 흘러나왔습니다.



선생님께서 등불이 되셔서 저를 밝히셨듯이
제가 빛나서...
 제자식의.... 제이웃의 등불이 되고...
또 그들이 누군가의 등불이 되고...
아 우주 평화가 이렇게 오는구나..ㅎ
라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바이런 케이티 여사가
"최고의 사랑을 만나고싶은가? 거울을보라!"고
했는데...

제가 제삶의 최고의 사랑을 만났습니다.
참으로...
 그저 참으로.. 감사인사를 드리고 싶었습니다.


조만간 토요강의에 꼭 뵙길 바라며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십시요!♡♡♡


여담입니다만..

선생님 강의중에 
"내가 척!체! 의 대명사인데...
지리산 하동 터미널 이층 다방에서 
다방식구를 끊임없이~~  의식하는 나를보았다 "

아...정말
하루에 한번씩 생각나서 혼자 박장대소합니다..ㅎㅎ
(다른 뜻은 아니고 .항상 남을 의식하며 내가 아닌
다른이의 삶을 살아온 제모습을 그대로 보여주신것같아서요..ㅎ )
요즘은 육조단경 강의하신것을 듣는데..
참 재밌고 좋습니다^^

항상 정겹고 편하고 재밌고 감동적인 강의! 
정말 감사드립니다^^


비오는 날 ....
아이디 비번 까먹어서 비회원으로 올립니다^^
감사합니다♡

댓글목록

김기태님의 댓글

김기태 작성일

"내가 평생 찾아 다닌 사람은
바로...
나라는 걸 알았습니다!
더 이상 나와 싸우지 않아도 되고
매순간이 평화롭다는 거...

정말 ...
제가 천국이고..
신의 유일한 선물임을 알았습니다...

고3 올라가는 아들이 무슨 강의 듣냐고 해서
설명해주면서..
'아들아!
신의 유일한 보물인 너 자신이 되어라!
그리고 어떤 순간에도
그 보물을 사랑하고
이미 완전한 너의 삶을 즐겨라!'
라고 얘기해 주었습니다.

참 행복했습니다..."


너무나 감동적인 말씀에 가슴이 벅차서 여기에 다시 옮겨보았습니다.
고맙습니다, 고맙습니다, 고맙습니다.
천국으로 다시 돌아오신 님에게 진심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Total 1,877건 5 페이지
질의응답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797 궁금 2326 16-03-25
1796 상선약수 2200 16-03-12
1795 kjchoi 1981 16-03-11
1794 kjchoi 1778 16-03-11
1793 2748 16-02-29
1792 소나무 2056 16-02-24
1791 하늘아 1978 16-02-23
1790 아이처럼 1928 16-02-22
1789 그냥 2201 16-02-14
1788 그냥 1957 16-02-14
1787 11 1678 16-02-14
열람중 행복이 2120 16-02-12
1785 어린아이 1955 16-02-10
1784 라이언 2183 16-02-03
1783 눈송이 1889 16-01-28
1782 휴휴 1417 16-01-26
1781 휴휴 1858 16-01-25
1780 눈송이 2223 16-01-21
1779 이렇게 1829 16-01-20
1778 무소 2479 16-01-14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402
어제
925
최대
1,151
전체
1,440,711

Copyright © 2006~2018 BE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