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의응답

본문 바로가기

질의응답

인정하고 받아들임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박제 댓글 0건 조회 2,163회 작성일 15-11-24 11:05

본문

선생님, 안녕하시지요!

요즘 상담에다 강연으로 무척 바쁘신 듯합니다. 답글을 열흘이 넘도록 못해 주시시는 걸 보니 말입니다.

"도의 완성은 돈"이라 하셨듯이  부디 강연이나 상담만으로 살림살이가 안정되시기를 빌어 봅니다.

4월에 만나뵙고 한달 간의 실험이 실패한 뒤에 제가 "깨달음에 대한 구함이 너무 강하다보니 한 달여의 무위의 실험이 잘못된 것같다 "고 했지요.

 그리고는 "사는 날까지 인정하고 받아들이다보면 되겠지요"하고 통화를 한지 7개월이 지났네요.

이후 선생님의 글을 읽고 강의를 들으면서 두렵고 불안하기도 하면서 반복된 일상의 지겨움으로 힘들어하면서도, 지금 이대로가 전부라는 걸 인정하고 받아들여 보려다보니 조금씩 가벼워지고 있습니다.

하늘나라가 '지금여기'라는 걸," 나에게 신은 현실이다."라고 했던 분의 말씀이 이해가 됩니다. 고맙습니다.

 인간이라는 게 정말 보잘 것 없다는 말씀 이제 이해가 됩니다. 꽤나 괜찮게 살아왔다고 생각했는데 내면으로 들어갈수록 얼마나 많이 오만했고, 남을 의식하면서 척하고 체하면서 살아왔는지...... 오싹합니다.

그러니 내안에서 일어나는 일체의 생각, 느낌, 감정은 내것이요, 받아들이라는 게 이해됩니다. 고맙습니다.

  여쭐 말씀은 질투나 미움이 일어날 때입니다.

미움이 일어나면 마음껏 미워하라 했는데, 이때 인정하고 받아들이는 것과 상충되는 듯하여 조언을 바랍니다.

그리고 오랜 세월 사람이나 대상에 대한 판단이나 해석의 마음이 조절할 틈도 없이 먼저 일어나고 뒤이어 알아차리는 일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옳다 그르다, 이다 아니다, 좋다 나쁘다 는 이분법 말입니다.

 일어날 때마다 자각하고 인정하고 받아들이면 되는지요?

얻고자 하거나 구하는 마음을 버릴 수 있는 길을 가르쳐주신 은혜, 고맙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881건 7 페이지
질의응답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761 이대로 2047 15-12-12
1760 나루토 2079 15-12-11
1759 미치겠습니다 2076 15-12-10
1758 실험 1941 15-12-10
1757 궁금 1938 15-12-09
1756 실험 2118 15-12-07
1755 공허 2142 15-12-03
1754 질문 2157 15-11-30
1753 박제 2088 15-11-26
1752 관조 2053 15-11-25
1751 박제 2315 15-11-25
열람중 박제 2164 15-11-24
1749 김민환 2020 15-11-23
1748 진리 2925 15-11-23
1747 미치겠습니다 2779 15-11-19
1746 마피 1982 15-11-17
1745 마음 2134 15-11-16
1744 지금이순간 2015 15-11-12
1743 무기력 2169 15-11-11
1742 기분 2162 15-11-10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285
어제
559
최대
1,151
전체
1,593,829

Copyright © 2006~2018 BE1. All rights reserved.